search
미래에셋증권 'RE100' 가입…국내 금융기관 첫 사례
이원우 기자 | 2021-09-14 09:56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미래에셋증권이 국내 금융업계 최초로 'RE100'(재생에너지 100%)에 가입했다고 14일 밝혔다.


RE100은 글로벌 비영리단체인 '기후그룹'(TCG)과 글로벌 환경경영 인증기관인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DP)가 오는 2050년까지 기업 사용 전력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한다는 목표를 갖고 지난 2014년부터 추진 중인 캠페인이다.


여기에 동참한 미래에셋증권은 2025년까지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으며,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더 명확한 이행계획서를 2022년까지 수립해 공개할 계획이다.


향후 REC 구매 및 재생에너지 사업장 투자 등을 통해 국내 재생에너지 시장 활성화를 촉진하는 데에도 기여한다고 함께 예고했다.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수석부회장은 "이번 RE100 가입을 통해 국내 재생에너지 시장에 더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기후변화 대응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면서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적극적인 온실가스 감축 이행과 더불어 지속가능한 미래를 개척하기 위해 금융을 통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