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메시-네이마르-음바페 내세운 PSG, 브뤼헤와 1-1 무승부 [UEFA 챔피언스리그]
석명 부국장 | 2021-09-16 06:25

[미디어펜=석명 기자] 파리 생제르맹(PSG·프랑스)이 '꿈의 조합'인 메시-음바페-네이마르를 내세우고도 클럽 브뤼헤(벨기에)와 비겼다.


PSG는 16일 새벽(한국시간) 벨기에 브뤼헤의 얀 브레이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A조 1차전 브뤼헤와 원정경기에서 1-1 무승부에 그쳤다.


PSG는 이날 이른바 'MNM 라인(메시-네이마르-음바페)'을 처음 가동하며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 화끈한 승리를 노렸다.


 
사진=UEFA 챔피언스리그 공식 SNS


경기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은 PSG는 비교적 이른 시간인 전반 15분 선제골을 넣으며 무난한 승리로 향하는가 했다. 음바페가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내준 패스를 에레라가 왼발슈팅으로 브뤼헤 골문을 열었다.


이후에도 PSG는 추가골을 노리고 공세를 유지했으나 브뤼헤에게 일격을 당했다. 전반 27분 브뤼헤의 역습 찬스에서 바나켄이 동점골을 터뜨렸다.


동점이 되자 메시가 공격을 진두지휘하며 계속 골을 노렸다. 전반 30분 메시의 슛이 크로스바를 때린 장면이 PSG로서는 아쉬움이 남았다.


후반에도 PSG의 맹공이 이어졌으나 골로 마무리가 되지 않았다. 공격을 서두르다 엇박자가 나며 찬스를 놓치기도 하고 메시의 슛은 빗나가거나 골키퍼 쪽으로 향했다. 결국 그대로 무승부로 경기가 끝났다. PSG는 불만스러운 승점 1점, 브뤼헤는 소중한 승점 1점을 얻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