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태풍 '찬투' 근접…오늘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비 확대
이원우 기자 | 2021-09-16 08:54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제주가 이날(16일) 오후부터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의 영향권에 들어가는 등 전국이 서서히 태풍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 예상 이동경로 /자료=기상청


기상청은 오는 17일 오전 9시경 태풍 찬투가 제주와 가장 가까워질 것으로 예보했다.


태풍 영향으로 오는 17일 오후까지 제주도에는 비가 내리고, 이날(16일) 오전 전남권과 경남권, 오후에 전북과 경북권, 밤에 충청권으로 비가 확대될 것으로 예보됐다.


제주에는 최대 순간풍속 기준으로 초속 30~40m(시속 110~145㎞)의 강풍과 함께 시간당 50~8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이번 태풍 영향으로 수도권북부와 강원영서북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오는 17일 비가 내리겠다. 


이번 비는 17일 오후 경기남부와 전라권, 경북권남부, 경남권서부부터 그치기 시작해 저녁 무렵에는 대부분 그치겠으나, 강원남부와 충북, 경북북부는 밤에도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17일까지의 예상 강수량은 전남동부‧경남권해안 30~80mm(많은 곳 120mm 이상), 충청권‧남부지방(전남동부, 경남권해안 제외)‧강원영동‧울릉도‧독도 10~60mm, 경기남부‧강원영서남부 5~20mm 등으로 예보됐다.


한편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4~22도, 낮 최고기온은 24~29도로 분포되겠다. 지역별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7도 △인천 19도 △강릉 18도 △춘천 16도 △대전 18도 △대구 18도 △부산 21도 △전주 18도△ 광주 20도 △제주 23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9도 △인천 28도 △강릉 25도 △춘천 28도 △대전 27도 △대구 26도 △부산 26도 △전주 28도 △광주 26도 △제주 26도까지 오르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에서 '좋음'으로 나타나겠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