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수원 '나혜석거리'서 음주운전 교통사고 전국 최다 발생
이원우 기자 | 2021-09-16 09:59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나혜석거리’에서 최근 5년간 전국에서 음주운전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근거해 16일 관련 내용을 발표했다. 한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작년까지 수원 인계동 나혜석거리 부근에서만 75건의 음주운전 교통사고가 발생해 119명의 부상자가 나왔다.


나혜석거리 부근에 이어서는 충남 천안시 서북구 두정동의 한 커피전문점 부근에서 60건의 사고가 발생해 93명의 부상자가 나왔다. 뒤이어 대전시 서구 둔상동의 한 빌라 부근(57건·115명 부상), 강원도 원주시 단계동의 애견카페 부근(47건·74명 부상), 광주 서구 치평동의 한 커피전문점 부근(46건·95명 부상)에서도 음주운전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했다.


서울에서는 강남구 신사동 학동사거리 부근(45건·76명 부상)에서 가장 많은 사고가 났다. 서울에서는 음주운전 교통사고가 가장 자주 발생한 10곳 중 8곳이 강남구에 집중돼 눈길을 끌었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