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태풍 '찬투' 제주 접근…기상청 '태풍주의보' 발효
이원우 기자 | 2021-09-16 10:41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16일 태풍 '찬투'가 제주를 향해 접근하면서 제주도 육상과 해상 전역에 태풍주의보가 발효됐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정오를 기해 제주도 육상 전역과 제주도 앞바다에 태풍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발표했다. 현재 기상청은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이미 태풍경보를 발효시킨 상태다.


태풍이 근접함에 따라 제주 육상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고, 해상에는 물결이 높게 일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지점별 일 최대순간풍속은 마라도 초속 22.3m, 지귀도 21.6m, 사제비 20.8m, 가파도 20.5m, 윗세오름 18.4m, 제주공항 17m 등을 기록했으며, 기상청은 태풍 영향으로 제주에 이날 오후부터 17일 오전 사이 시간당 50∼8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앞으로 100∼300㎜, 많은 곳은 400㎜ 이상 비가 내리고 바람도 순간풍속 초속 30∼40m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고 예보했다.


태풍 찬투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중심기압 980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초속 29m에 강도는 '중'인 태풍으로 서귀포 남남서쪽 350㎞ 해상에서 시속 8㎞ 속도로 북서진 중이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