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재계, 한국 글로벌 선도기업 경쟁력 취약
조한진 기자 | 2021-09-16 11:47
글로벌 선도 기업수, 중국·미국 등 경쟁 선진국에 뒤쳐지고 있어
제조업 편중과 선장성 부족…제 해소, 서비스업 지원 확대 필요

[미디어펜=조한진 기자]한국 글로벌 선도기업들의 경쟁력이 경제대국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취약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제조업 편중 현상과 성장성 부족이 문제적으로 지적된다. 글로벌 선도 기업 육성이 청년 고용난 해소의 방안으로 꼽히는 가운데  규제 해소와 서비스업 지원 등이 과제로 지목되고 있다.


16일 한국경제연구원이 전 세계 기업의 재무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는 ‘S&P Capital IQ’를 활용하여 2020년 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글로벌 상위 500대에 속하는 글로벌 선도기업 수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은 총 6개사로 7위를 기록했다.


1위는 중국으로 총 89개 기업이 글로벌 선도기업에 속했고, 미국은 79개 기업으로 뒤를 이었다. 일본과 프랑스는 17개 기업이 글로벌 선도기업에 속해 공동 3위를 차지했다.


 
서울 중구 N서울타워에서 바라본 도심 /사진=연합뉴스


한국의 글로벌 선도기업은 제조업에 편중돼 있고, 성장성이 부족해 주요국에 비해 경쟁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2020년 현재 한국의 글로벌 선도기업 6개 기업 중 5개사가 제조업이고, 서비스업 기업은 한 개사도 없는 상황이다.


이에 비해 주요국 글로벌 선도기업의 산업별 분포는 비교적 고르게 나타나고 있다. 중국은 광업·제조업 51.7%, 서비스업 28.1%, 기타 20.2% 순이다. 미국 역시 광업·제조업 46.8%, 서비스업 50.65, 기타 2.6%로 조사됐다.


한국의 글로벌 선도기업의 성장성도 주요국에 비해 미흡한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3년간(2018~20년) 한국의 연평균 매출액증가율은 -0.4%로 주요 7개국 중에서 유일하게 감소했다. 반면, △미국 8.5% △중국 8.5% △일본 4.7% △영국 2.2% 등은 최근 3년 동안 연평균 매출액이 증가했했다. 글로벌 선도기업 전체로도 매출액은 연평균 5.8%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한국이 더 많은 글로벌 선도기업을 배출하고 이들 기업들의 국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대기업 차별규제 해소 △조세경쟁력 제고 △서비스업 경쟁력 향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우선 한경연은 2020년 한국의 규제 환경 순위가 131개국 중 52위로 매우 열악하고, 특히 대기업에 대한 차별적 규제가 강력한 만큼 글로벌 선도기업 육성을 위해서는 규제환경의 개선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기업규모에 따른 차등적 세제지원도 개선해야 할 과제로 지목됐다. 2020년 기준 한국의 대기업 R&D 정부지원율은 2%로 △프랑스 41% △중국 23% △독일 19% △일본 17% 등 주요국 대비 상당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R&D 세액공제율, 시설투자 세액공제율 등 세제지원도 기업규모에 따라 차등적으로 적용되고 있다.


글로벌 선도기업 육성을 위한 또 다른 개선과제는 서비스업에 대한 과도한 진입규제 해소와 제조업 수준의 지원책 마련이다. 한경연은 한국의 서비스업은 대형마트 출점 제한 등 시장 진입 자체를 가로막는 불합리한 진입 규제가 강력하고, 제조업에 비해 지원제도가 취약해 글로벌 선도기업 출현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한국의 글로벌 선도기업 수가 한 단계 높은 영국 수준으로 확대(6개→10개)될 경우, 신규로 창출되는 직·간접 일자리 수는 12만4000개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청년실업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기업규모에 따른 차별적 규제를 개선하고, 세제 등 관련제도를 개선하여 대기업들이 보다 많이 출현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