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올 추석에도 두바이 현장 점검
이동은 기자 | 2021-09-16 13:56
코로나 사태 이후 세 번째 두바이 방문, 현장 점검

[미디어펜=이동은 기자]지난 30여년 간 매해 명절을 해외 현장 직원들과 함께 지내 온 쌍용건설 김석준 회장이 올해 추석에도 두바이 출장에 나선다.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사진=쌍용건설 제공


16일 쌍용건설에 따르면 김 회장은 오는 17일 두바이로 출국해 현장 점검에 나선다. 


김 회장의 이번 두바이 출장은 코로나 기간에만 작년 9월과 12월에 이은 세 번째이며, 올해 4월에는 싱가포르를 방문한 바 있다.


특히 이번 출장은 연말 준공을 앞두고 있는 ‘로열 아틀란티스 호텔’ 현장과 10월 1일 두바이 월드 엑스포 개막에 맞춰 쌍용건설이 시공한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 등을 점검하고, 추석명절을 맞아 현지 직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김 회장이 방문할 로열 아틀란티스 호텔(The Royal Atlantis Hotel)은 지상 46층 795객실이며, 연말 완공을 앞두고 두바이를 상징하는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두바이 월드 엑스포 기간에 대한민국을 대표하고 알리게 될 두바이 월드 엑스포 한국관은 쌍용건설이 시공했다.



[미디어펜=이동은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