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빵 없는 파리바게뜨’ 가맹점주 화났다…손해배상 누가
이서우 기자 | 2021-09-16 16:18
파리바게뜨 가맹점주->SPC그룹 가맹본부->화물연대 '책임 연결고리'

[미디어펜=이서우 기자] 배송 기사들의 갈등으로 시작된 파리바게뜨 화물연대 노조 파업이 빵집 가맹점주와 소비자 피해로 이어지고 있다. 노조와 가맹본부인 SPC그룹,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은 누가 손해배상 책임을 질 것이냐를 두고 계산기를 두드리는 모양새다.  


16일 오후 3시경 경기도 수원 아파트 단지 안에 있는 한 파리바게뜨 매장은 매대 곳곳이 비어있었다. 출근길과 점심시간 판매가 끝나고, 오후 장사를 위한 제품들이 다시 채워질 시간임을 감안하면 ‘파리바게뜨에 빵이 없다’는 말이 과장은 아니었다.


 
16일 경기도 수원 한 파리바게뜨 매장 곳곳은 이처럼 빈 접시들이 자리했다./사진=이서우 기자


대구나 광주, 경기도 성남 등 SPC그룹 물류센터 인근 지역에 비하면 피해는 덜하지만 수도권에서도 노조 파업으로 인해 부실해진 매대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화물연대 노조 파업으로 제품 공급이 제 때 이뤄지지 않자, 파리바게뜨 가맹점들은 총 5일간의 추석 연휴 대목 장사도 망칠 까 걱정이다. 


계약서대로라면 파리바게뜨 가맹본부인 SPC그룹 본사와 빵 공급 계약을 맺은 가맹점주들은 제때 제품을 받아보지 못했으니, 본사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낼 수 있다. SPC 본사는 운송 계약을 이행하지 않은 책임을 화물 운수회사에 물을 수 있다. 결국 파업을 시작한 화물연대로 최종 손해배상의 책임도 돌아가는 셈이다. 


파리바게뜨 점주협의회는 이번 물류 파업을 두고 본사뿐만 아니라, 민주노총을 대상으로 손해배상 소송도 준비하고 있다. 


실제로 광주광역시에서 파리바게뜨를 운영하는 자영업자 A는 지난 1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화물연대 불법파업으로 인해 죽어가는 자영업자를 살려달라”며 호소문을 올리기도 했다. 


노조는 책임 면제를 주장할 가능성이 높다. 앞서 민주노총은 파업을 종료하는 조건으로 SPC그룹 측에 손해배상 책임 면제 등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지난 9월15일부터 파업에 돌입한 화물연대 SPC지부 트럭들이 운송을 거부하며 늘어 서 있다./사진=화물연대 SPC지부 유튜브 캡쳐


국민청원을 한 광주 파리바게뜨 점주 A씨도 “파업의 원인이 불분명함에도 화물연대는 손해배상 책임 면제 등을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동억 파리바게뜨 점주협의회 부회장은 “지난 15일부터 현재까지 상황에 변화가 없다”고 토로했다. 


SPC그룹 관계자는 “배송기사들이 고충을 호소해 차량을 더 늘려줬고, 회사는 법에 따라 배송 코스에 관여할 수 있는 권한이 없다”고 말했다. 


지난 3일 SPC그룹의 광주 물류센터에서 지역 노조 파업이 시작됐다. 민주노총 배송기사들은 화물차를 늘려 달라고 요구했고, SPC는 화물차 2대를 증차했다. 이 과정에서 한국노총 소속과 민주노총 소속 배송기사들이 쉬운 배송 코스를 차지하겠다며 대립했다. 


민주노총 소속 화물연대 소속 조합원들은 사전 통보 없이 지난 15일부터 대구, 광주, 인천, 원주, 성남 등 전국의 SPC그룹 11개 물류센터에서 연대 파업에 들어갔다. 운송 거부에 동참한 차량은 소속 조합원 전체 배송 차량의 30% 수준인 200여대다. 이들이 물류센터 길목을 막고 전국 3400여개 파리바게뜨 매장으로 가야할 빵과 재료의 운송을 멈춰 세우면서 가맹점 피해로 확산됐다. 


[미디어펜=이서우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