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현대엔지니어링, 조경설계에 AI 기술 접목한다
이다빈 기자 | 2021-09-16 16:32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학, 플래닝고와 인공지능 기반 조경설계 자동화기술 협력

[미디어펜=이다빈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16일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학 및 스타트업 기업 ‘플래닝고’와 ‘인공지능(AI) 기반 공동주택 조경설계 자동화기술 개발 및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16일 ‘AI기반 조경설계 자동화기술 개발 및 연구 협력’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왼쪽부터) 신진욱 플래닝고 대표이사, 황헌규 현대엔지니어링 건축사업본부장 부사장, 류영렬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부학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엔지니어링 제공


이날 업무협약 체결식에는 황헌규 현대엔지니어링 건축사업본부장 부사장, 류영렬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부학장, 신진욱 플래닝고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각사는 건설업에 AI를 접목한 미래 첨단기술에 대한 개발과 협력을 협의했다. 


각 협약주체는 공동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하게 되며 현대엔지니어링은 조경도면, 녹지 및 수목 데이터 등 인공지능의 조경설계에 대한 학습에 필요한 데이터를 지원하게 된다.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학은 인공지능 설계 결과물의 종합적 환경 평가 및 인공지능을 통한 미래 그린인프라 구축에 관한 연구와 자문 역할을 수행한다. 플래닝고는 현대엔지니어링의 방대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옥외 공간의 구조를 제안하는 AI 공간 설계 프로그램 개발 및 상용화를 담당하게 된다.


인공지능(AI) 기반 공동주택 조경설계 자동화기술은 아파트 단지 공간의 설계 범위 등 기본적인 설계 조건을 입력하면 인공지능이 단지내 옥외 공간의 설계 초안을 제안하는 기술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조경에 AI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관련 기술에 대한 경쟁력을 확보하고 조경분야에 다양한 스마트건설기술을 융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당사는 업계 최초로 조경분야에 AI 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스마트건설기술 개발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게 됬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이다빈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