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고진영, 첫 날 3언더파…허미정·신지은과 함께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4위
석명 부국장 | 2021-09-17 16:10

[미디어펜=석명 기자] 고진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캠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총상금 140만 달러)에서 좋은 출발을 했다. 선두에 한 타 뒤진 공동 4위에 올랐다.


고진영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웨스트 린의 오리건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3개로 3언더파 69타를 기록했다.


 
사진=LPGA 공식 SNS


허미정(32)이 버디 5개와 보기 2개, 신지은(29)은 버디만 3개 잡아 고진영과 함께 3언더파를 기록, 공동 선두 그룹에 1타 뒤진 공동 4위에 자리했다.


파자레 아난나루깐(태국), 제마 드라이버그(스코틀랜드),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 등 3명이 나란히 4언더파 68타로 공동 1위로 나섰다. 


고진영은 지난 7월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 이후 약 2개월 만에 투어에 출전, 통산 9승에 도전한다. 10번홀에서 출발한 고진영은 전반 3타를 줄였고 후반에도 버디 2개를 잡아 한때 선두로 나섰다. 하지만 6~8번홀에서 3연속 보기로 뒷걸음질 했다. 그래도 마지막 홀 버디로 선두권을 지켰다.


이정은(25)과 박성현(28)이 2언더파 70타로 공동 10위에 올랐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