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특징주]현대중공업 증시 입성 첫날 공모가 대비 86% 상승
이원우 기자 | 2021-09-17 16:35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유가증권(코스피) 시장에 상장된 현대중공업이 증시 입성 첫날인 17일 공모가를 86%가량 상회하는 주가로 거래를 끝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현대중공업 주가는 시초가 11만 1000원보다 0.45% 오른 11만 15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는 공모가 6만원과 비교하면 85.83% 높은 주가다.


장 초반에는 시초가 대비 주가가 급락해 18.02% 내린 9만 1000원까지 떨어지는 모습을 보였으나, 이내 강세 전환해 주가가 장중 한때 21.62% 오른 13만 5000원까지 오르는 등 변동성이 매우 심했다.


이에 한국거래소는 여러 차례 정적·동적 변동성 완화장치(VI)가 발동했다.


현대중공업의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9조 8982억원으로 코스피 보통주 중 42위를 차지했다. 이날 거래에서는 기관과 개인이 각각 1475억원, 422억원어치를 순매수했고 외국인은 1866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일일 거래대금은 약 1조 9427억원으로 코스피와 코스닥을 통틀어 1위를 차지했다.


한편 이날 현대중공업 지주사인 현대중공업지주(-6.45%)와 최대주주인 중간지주사 한국조선해양(-10.97%)은 큰 폭으로 떨어졌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