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일 국장급협의 3개월만 개최…독도 언급 ‘평행선’
김소정 부장 | 2021-09-17 18:17
북핵 문제 협력엔 공감

[미디어펜=김소정 기자]한일 외교당국이 3개월 만에 국장급 협의를 가졌지만 과거사 문제에 더해 독도까지 언급되는 등 평행선을 달렸다. 


이상렬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은 16일 도쿄에서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일 국장협의를 진행했다고 외교부가 17일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 6월 21일 서울에서 만난지 약 3개월 만에 다시 만났다.


이번 협의에서 양 국장은 한일 간 주요 현안과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먼저 양 국장은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 필요성에 공감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한 한일·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외교부./사진=연합뉴스

이 국장은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일정 조건 하에서 기업인‧유학생 등은 왕래가 자유로워야 한다”며 “가능한 조치를 시급히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강제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우리정부의 입장 및 피해자·지원단체측과의 소통 노력을 설명하고, 각종 고위급 교류를 이용해 향후 현안 해결을 위한 양측간 협의를 가속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국장은 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및 일본 교과서 출판사의 일본군 위안부 및 강제징용 표현 삭제·변경에 대해서도 우리측의 우려를 전달했다.


이에 후나코시 국장은 일본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특히 후나코시 국장은 독도와 관련한 일본정부의 입장을 언급했다. 이에 대해 이 국장은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주장도 수용할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 


양 국장은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향후에도 긴밀히 소통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