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작년 태어난 아이 기대수명 83.5세…10년새 3.2년 늘어
윤광원 취재본부장 | 2021-12-01 14:41
지난해 60세 기대여명 25.9년…10년 전보다 2.6년 증가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한국인의 기대수명이 83.5세로 높아져, 10년 전과 비교해 3년 넘게 늘었다.


1일 통계청 '2020년 생명표'에 따르면, 지난해 태어난 아이의 기대수명은 83.5년으로 나타났다.


기대수명은 현재의 연령별 사망 수준이 유지된다고 가정하고 0세 아이가 앞으로 얼마나 살 수 있을지 추정한 수치로, 통계 집계가 시작된 지난 1970년 이래 매년 늘고 있다.


작년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1년 전(83.3년)보다 0.2년, 10년 전(80.2년)과 비교하면 3.2년 각각 상승했다.


 
통계청이 있는 정부대전청사/사진=연합뉴스


3대 사망 원인 중 하나인 암이 없어진다면 작년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3.6년 더 늘어나고, 심장질환이 사라지면 1.4년, 폐렴이 없다면 0.9년씩 기대 수명이 늘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2020년 출생아의 기대수명 가운데 유병 기간을 제외하고 건강하게 보낼 것으로 예상되는 기간은 66.3년으로 집계돼, 나머지 17.2년은 아픈 상태로 보내야 한다.


시도별 기대수명이 가장 높은 곳은 서울(84.8년), 가장 낮은 곳은 경북(82.6년)이었고, 시도 간 차이는 최대 2.2년이다.


남자의 기대수명이 80.5년, 여자의 기대수명은 86.5년이었다.


다만 성별 기대수명 격차는 1985년(8.6년) 이후 점차 축소되는 추세다.


연령대별 생존 확률 역시 모든 연령대에서 여자가 남자보다 높아, 지난해 출생아가 8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자의 경우 62.6%에 그친 반면, 여자는 81.5%로 집계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별로, 한국 여자 기대수명은 OECD 38개국 중 일본(87.7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남자 기대수명은 OECD 가운데 9위로, 전년(12위) 대비 3계단 높아졌다.


특정 연령층의 사람이 앞으로 더 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연수인 기대여명도 점점 더 늘어나, 작년 60세였던 한국인은 향후 25.9년 더 생존할 것으로 예상됐다.


10년 전(23.3년)과 비교해 2.6년 늘었다.


60세 남자의 기대여명은 23.4년, 60세 여자의 기대여명은 28.2년으로, 10년 전과 비교하면 남자는 2.6년, 여자는 2.5년 기대여명이 더 길어졌다.


65세 기준 기대여명은 남자가 19.2년, 여자가 23.6년으로 OECD 평균(남자 17.9년·여자 21.2년)을 웃돌았으며, 여자의 경우 80세 기대여명(10.8년)도 OECD 평균(10.1년)보다 높게 조사됐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