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모바일 신분증으로 여객선 탄다…해수부, 승선 절차 간소화
윤광원 취재본부장 | 2021-12-01 15:30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해양수산부는 여객선 이용객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모바일 신분증 사용 등 신분 확인 절차를 간소화한다고 1일 밝혔다.


 
연안여객선/사진=해양수산부 제공


해수부는 여객선의 이용자 현황을 정확하게 관리하기 위해 승선권 구매 및 승선할 때 여행객의 신분증을 일일이 확인하도록 하고 있는데, 최근 모바일 신분증 사용이 증가하는데도 신분증은 실물 신분증만 인정하고 있어 불편이 야기됐다.


이에 2일부터 승선권 발매와 승선 시, 실물 신분증 외에 모바일 신분증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미성년자는 보호자 또는 인솔 교사 인터뷰 등을 통해 신분을 확인할 수 있게 했다.


해수부는 또 도서 지역 주민을 위해 인천 옹진군, 경남 통영시, 경북 울릉군, 충남 보령시 등 7개 지방자치단체에서 현재 운영 중인 '도서민 승선 절차 간소화' 제도도 확대할 예정이다.


이 제도는 사전에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자신의 사진을 등록하면, 여객선 이용 시 매표·승선 담당자가 등록된 사진정보를 확인해 발권·승선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변혜중 해수부 연안해운과장은 "앞으로 여객선 이용이 더 편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