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 “사무실서 보고만 받지마라”
이서우 기자 | 2021-12-23 15:27
현장경영 박차…해양경찰 찾아 직접 배식
영양사·조리사 등 직원 면담, 건의사항 조치

[미디어펜=이서우 기자] “사무실에서 보고만 받기보다 직접 나와 현장에서 고객 및 담당자와 소통하면 무엇을 어떻게 바꿔야 하는지 파악하기 쉽다.”


최근 구지은 아워홈 대표이사 부회장이 임원들에게 당부한 말이다. 실제로 그는 현장을 돌며 쉴틈없는 연말을 보내고 있다. 


 
지난 12월21일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가운데)이 전남 여수 해양경찰교육원을 찾아 일일 배식을 하고 있다./사진=아워홈 제공


아워홈은 구지은 부회장이 지난 21일 아워홈 운영식당 이용 고객의 의견을 직접 듣고자 전남 여수의 해양경찰교육원을 찾았다고 23일 밝혔다. 구 부회장은 지난 달 아워홈 동서울물류센터 방문을 시작으로 용인·양산·제주 등 주요 제조·물류 거점을 찾아 현장 직원의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이번에 방문한 해양경찰교육원 식당은 아워홈이 2013년부터 위탁 운영하고 있다. 이날 아워홈 임원진은 해양경찰교육원을 찾아 직접 점심시간 배식을 진행하고 식사 맛과 서비스 만족도, 신 메뉴 건의 등 고객 목소리를 들었다. 


이후 해양경찰교육원 담당자와 아워홈 현장 영양사, 조리사 간담회를 하고 식당 운영 및 식재 조달 과정 전반에서의 개선점과 아워홈에 바라는 점 등을 들었다. 


아워홈 임원진은 MZ세대가 대부분인 해양경찰교육생의 식사 메뉴 선호도를 파악하고자 설문조사를 하고, 결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메뉴 구성에 적극 반영하기로 협의했다.


구 부회장은 임원들에게 “맛과 서비스도 중요하지만 위생, 안전 관련 업무는 특히 꼼꼼하고 세심하게 챙겨 고객에게 신뢰받을 수 있도록 신경 써 달라”라고 당부했다.


해양경찰교육원 관계자는 “질 좋은 식사와 서비스로 강한 해양경찰 양성에 도움을 주는 아워홈에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국가와 국민의 안전을 위해 최일선에서 고생하는 해양경찰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미디어펜=이서우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