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시스템 장애 한투증권, 개장 전 복구…피해는 신속 보상
홍샛별 기자 | 2022-08-09 11:32
15시간 동안 시간외거래 및 해외주식 거래 중단…홈페이지도 접속 안 되며 투자자 불안 ↑

[미디어펜=홍샛별 기자] 한국투자증권의 금융투자거래시스템이 폭우가 쏟아졌던 지난 8일 장애를 일으켰다. 정규장 마감 이후 접속 장애가 발생했지만, 이후 시간외거래와 밤사이 해외주식 거래가 중단됐다. 한국투자증권은 이용자들의 대규모 불편을 초래한 접속장애 사태를 약 15시간만에 가까스로 수습하고 피해에 대한 보상을 약속했지만 투자자들의 원성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국투자증권의 금융투자거래시스템이 접속 장애를 일으키면서 투자자들의 원성이 잦아들지 않고 있다. /사진=한국투자증권 제공


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8일 16시께부터 한국투자증권의 홈·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HTS·MTS), 홈페이지 등의 접속이 중단됐다.


접속 장애는 정규장 마감 이후 발생했지만, 시간외거래와 해외주식 거래 시간대에 걸쳐 이어지고 있는 만큼 적지 않은 투자자들이 손실을 보았을 것으로 여겨진다. 


이번 사태의 원인은 본사 전산실의 전원 공급 문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투자증권측은 본사 전산 기계실의 전원 공급이 불안정해 시스템 긴급 점검을 진행하면서 트레이딩시스템 이용이 중단됐다고 설명했다. 


한국투자증권은 9일 개장을 앞둔 오전 7시 15분께 시스템 장애를 복구했다. 


증권사측은 “해외주식 거래 등 이용에 큰 불편을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면서 “장애로 인한 재산상 피해는 절차에 따라 신속히 보상 조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투자증권의 모든 임직원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관련 업무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시스템 안정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 드린다”고 덧붙였다. 


커뮤니티, 고객센터 등을 통한 투자자들의 불만의 목소리를 받아들인 것으로 여겨진다. 투자자들은 “접속 장애 과정에서 사측으로부터 상황 설명 안내 등을 전혀 전달받지 못하면서 불안감이 커졌다”며 거세게 항의했다. 


그도 그럴 것이 접속 장애 당시 한국투자증권의 HTS, MTS뿐 아니라 홈페이지까지 접속이 불가능해지며 고객들은 갑작스러운 거래 중단에 대한 사실 파악 자체가 어려웠다.


실제 한국투자증권측은 전력 공급 제한으로 사측은 고객 정보를 파악해 문자를 전송하는 조치 조차 불가능해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한국투자증권은 유트브,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긴급 공지를 남겼다. 


한국투자증권을 이용 중이라는 한 개인 투자자는 “사측에서 피해 본 사실을 접수하라고 공지를 띄우긴 했다”면서도 “피해를 본 건 투자자들인데 피해자들에게 알아서 입증을 하라고 하니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한 게 사실”이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미디어펜=홍샛별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