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K-조선, 7월 전세계 선박 55% 수주
김태우 차장 | 2022-08-09 17:33
중국 제치고 3달 연속 1위

[미디어펜=김태우 기자]한국 조선업계가 지난달 중국을 제치고 전체 선박 발주량의 절반을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7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 210만CGT(표준선 환산톤수·70척)으로 집계됐다. 이 중 한국은 116만CGT(19척)를 수주하며 55%의 점유율을 기록했고, 3개월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중국의 수주량은 62만CGT(35척·30%)에 그쳤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17만4000입방미터(㎥)급 LNG운반선의 시운전을 하고 았다. /사진=한국조선해양 제공


우리 조선업계는 독보적 경쟁력을 가진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이 카타르 프로젝트에 힘입어 대량 발주를 이끌어 냈다.


1∼7월 누계 기준으로도 한국 수주량은 1113만CGT(204척·47%)으로, 1007만CGT(383척·42%)인 중국을 앞섰다. 올해 1∼7월 발주된 14만m³ 이상 LNG 운반선은 103척으로, 클락슨리서치가 LNG운반선 발주 데이터를 집계한 2000년 이래 최대다.


수주 호조로 한국의 수주잔량도 지난해 9월 이후 11개월째 증가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6% 증가한 3586만CGT(717척)를 나타냈다. 지난달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161.57포인트를 기록해 2020년 12월 이후 20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선종별로 살펴보면 17만4000m³이상 LNG 운반선은 2억3100만 달러에서 2억3600만 달러로 전달 대비 선가가 올랐다. 초대형 유조선은 1억1750만 달러에서 1억1900만 달러로, 벌크선은 6400만 달러에서 6450만 달러로 가격이 인상됐다.


한편, 7월 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6월 말 대비 51만CGT 증가한 1억126만CGT였다. 국가별로는 중국 4237만CGT(42%), 한국 3586만CGT(35%)를 기록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