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스코 "포항제철소 화재 아닌 부생가스 방산 작업"
김태우 차장 | 2022-09-06 23:01

[미디어펜=김태우 기자]포스코가 6일 오전 발생한 포항제철소 화재에 대해 "화재가 아닌 부생가스 방산 작업이었다"고 해명했다. 태풍 힌남노 영향으로 오전 7시 17분경 부생가스 방산이 있었다는 것이다.


포스코는 "제철소의 순간 정전으로 인해 부생가스를 연소하지 못해 밖으로 연소시켜 내보내야 했다"며 "그 과정이 외부에서는 화재로 보였을 수 있었으나, 화재가 아닌 정상적인 방산 작업"이라고 말했다. 코크스 생산 과정에서 발생되는 방산가스를 자동으로 회수해야 하는데, 순간 정전으로 팬(Fan)이 꺼지면서 외부로 자동 방산됐다는 것이다.


포스코는 스테인리스 2제강 화재와 2열연공장 전기실 판넬 소규모 화재에 대해서도 "화재 수준이 아니었다"며 "이미 초기 진압이 완료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현재 제철소 인명 피해는 없었고, 전반적인 피해 상황 확인 및 복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