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삼성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와 한정판 패키지 출시
조우현 기자 | 2022-09-26 11:00
헬리녹스 전용 스킨 적용 본품‧배터리‧가방으로 구성
27일부터 헬리녹스 공식 온‧오프라인 매장서 판매 시작

[미디어펜=조우현 기자]삼성전자가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헬리녹스와 함께 포터블 스크린 ‘더 프리스타일’ 한정판 패키지를 출시한다.


2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더 프리스타일 한정판 패키지는 헬리녹스 전용 스킨을 적용한 본품과 배터리, 가방으로 구성되며 가격은 119만 원이다.


 
삼성전자가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헬리녹스(Helinox)와 함께 '더 프리스타일' 한정판 패키지를 출시한다. 더 프리스타일 한정판 패키지는 헬리녹스 전용 스킨을 적용한 본품과 배터리, 가방으로 구성된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소비자들은 오는 27일부터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HCC(헬리녹스 크리에이티브 센터)와 헬리녹스 공식 온라인 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다. 삼성닷컴과 무신사에서는 29일과 30일 양일 간 당첨자들에 한해 한정판 패키지 구매 기회를 제공하는 드로우 이벤트를 진행한다.


더 프리스타일은 180도 회전이 가능해 벽면‧천장‧바닥 등 원하는 공간에 최대 100형(254cm) 크기의 화면을 구현할 수 있고, 사용할 때마다 거쳐야 하는 화질 조정 단계를 대폭 줄여 전원을 켜면 자동으로 화면의 왜곡을 보정하고, 초점과 수평을 맞춰주는 포터블 스크린이다.


830g의 가벼운 무게와 미니멀한 디자인을 적용해 휴대성을 높였으며 전원 연결 없이 외장 배터리(50W/ 20V)로 실내 뿐만 아니라 캠핑장 등 야외에서도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성일경 부사장은 “더 프리스타일과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헬리녹스와의 협업을 통해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는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소비자들의 취향을 고려해 여러 브랜드와의 적극적인 협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조우현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