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광동제약 가산문화재단, 청소년 '장학사업' 지속
김상준 기자 | 2022-09-26 11:15
장학금 1억 4100만원 지원
가산문화재단, 2008년부터 1000여 명의 청소년 학생에게 장학금 전달

[미디어펜=김상준 기자]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이 출연해 설립한 비영리법인 가산문화재단(이사장 정해영)이 ‘제16회 가산 청소년 장학사업’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가산 청소년 장학사업은 어려운 가정환경에서도 꿈을 키워가는 청소년들의 학업 정진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가산문화재단은 국내 각 지역 교육지원청과 학교로부터 장학생으로 추천받은 중·고등학생 81명에게 총 1억 4100만 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지원 장학금은 교재 및 학용품 구입비, 교내외 활동비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가산문화재단 CI/사진=광동제약 제공


가산문화재단 관계자는 “가산문화재단은 우수한 성적과 뛰어난 재능으로 자신의 목표를 향해가는 학생들이 학업에 매진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통해 미래 주역을 위한 활동을 적극적으로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지난 2008년부터 진행된 가산 청소년 장학사업은 지금까지 총 1000여 명의 장학생에게 장학금을 지원하며, 학생들을 훌륭한 인재로 성장시키는 데 밑거름 역할을 해왔다.


한편, 가산문화재단은 2007년 광동제약 창업주 고(故) 최수부 회장과 광동제약이 공동 출연해 장학사업과 학술지원사업을 목적으로 설립한 비영리법인이다. 가산 청소년 장학사업 외에도 ‘맨발의 청춘 장학사업’, ‘미술영재 장학사업’, ‘스포츠 꿈나무 장학사업’ 등을 운영하며 청소년을 다방면으로 지원하고 있다.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