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K텔레콤, 광고모델로 '버추얼 휴먼' 발탁…통신사 최초
나광호 기자 | 2022-09-26 16:15
AI형 가상인간 나수아, '에이닷' 홍보…고객 시청 이력 등 토대로 채널·프로그램 추천

[미디어펜=나광호 기자]SK텔레콤이 '버추얼 휴먼'(가상인간)을 AI 서비스의 메인 광고모델로 발탁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3D 버추얼 휴먼 개발업체 온마인드는 국내 최초로 실시간 인터랙티브가 가능한 AI형 가상인간 '나수아'를 만들었다. 온마인드는 넵튠의 자회사로, SK스퀘어가 첫 투자처로 선택한 회사다.


버추얼 휴먼이 나오는 광고에서 성우 더빙이 아닌 자체 기술로 만든 AI 보이스로 대화하는 것은 통신사 중 처음으로, 나수아는 걸그룹 아이브의 멤버 장원영과 친구 관계로 등장해 '에이닷티비(A. tv)의 주요 기능을 소개한다. 


 
SKT의 '에이닷티비' 광고 나수아 단독 컷/사진=SK텔레콤 제공


영화·드라마·스포츠를 비롯한 10여 개의 채널로 구성된 에이닷티비는 고객의 시청 이력과 선호도를 기반으로 채널·프로그램을 추천하고, 고객은 광고 없이 무료로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선호할 만한 콘텐츠를 스마트폰에 자동으로 다운로드하는 기능도 탑재했다.


SK텔레콤은 에이닷티비의 AI 요소를 부각하기 위해 실제 인간 모델과 버추얼 휴먼이 동시에 나오는 설정이 적합하다고 판단, 나수아를 기용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나수아의 바디모델(실제 사람) 촬영 편집본을 토대로 얼굴 움직임 정보를 추출한 뒤 온마인드에서 나수아의 얼굴에 매치시키고 그 편집본을 빠르게 합성, 작업 시간을 단축하는 방식이 적용됐다.


김지형 SKT 통합마케팅전략 담당은 "버추얼 휴먼·AI음성 합성기술을 활용, 에이닷만의 차별적 이미지를 부각시키기 위해 노력했다"며 "향후 회사 서비스와 광고 등에 AI와 같은 기술들을 접목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