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증권사들, 올 상반기 공매도 수수료로 236억원 벌었다
홍샛별 기자 | 2022-09-27 11:46

[미디어펜=홍샛별 기자] 증권사들이 올해 상반기 공매도 수수료 수입이 236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증권사들이 올해 상반기 공매도 수수료 수입이 236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 증권사 전경. /사진=연합뉴스


27일 금융감독원이 더불어민주당 윤영덕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증권사의 공매도 수수료 수입은 올 상반기 236억1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292억8000만원) 전체 수수료 수입의 80% 이상을 상반기에 벌어들인 것이다. 


공매도는 주가 하락이 예상될 때 주식을 보유하지 않은 상태에서 주식을 빌려서 주식을 판 뒤 싼값에 다시 사서 주식을 상환하는 투자 기법이다. 현재 공매도는 코스피200과 코스닥150에만 허용되고 있다.


상반기 가장 많은 공매도 수수료 수입을 기록한 곳은 모간스탠리 서울지점(64억4000만원)이었다. 이어 크레디트스위스 서울지점(31억5천만원), JP모간 서울지점(29억9천만원), 메릴린치 서울지점(26억5천만원) 순이었다.


윤영덕 의원은 "공매도와 관련된 주식시장의 현실은 소총을 든 개인과 미사일로 무장한 외국인이 맞붙는 전투와 같다"면서 "시장 변동성이 큰 경우 금융당국이 일시적으로 공매도를 중단시키는 것이 개인투자자를 보호하는 현실적인 방법"이라고 지적했다.



[미디어펜=홍샛별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