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서울시, 지역에서 활로 찾는 청년창업 지원...'넥스트로컬' 4기 출범
윤광원 취재본부장 | 2022-09-27 12:37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서울시는 지방의 지역자원을 활용, 창업하려는 청년을 지원하는 사업인 '넥스트로컬'의 4기가 출범했다고 27일 밝혔다.


넥스트로컬 4기에 지원한 104개 팀 203명의 청년창업가는 7월부터 20개 지역을 대상으로 지역 내 창업 가능한 분야를 조사, 그 결과 42개 팀 74명의 우수팀이 선발됐는데, 우수팀에는 6개월 동안 창업교육과 최대 2000만원의 사업비가 지원된다.


서울시는 서울 청년 창업가와 지방의 지역 내 다양한 생산농가, 가공센터 등을 직접 연결해줬다.


 
'넥스트로컬' 4기 발대식 및 사전교육 기념촬영/사진=서울시 제공


예컨대 전남 강진 '루나틱' 팀은 약발효차 제품 개발에 강진 고려청자를 접목하는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지역 청자 업체와 다기세트 구성을 위한 제품 공급 계약까지 완료했다.


 42개 팀 중 내년 2월에 최종 선발되는 20개 팀 내외는 최대 5000만원의 사업비 제공, 실제 창업 후 상품 제조·생산·판매 등 단계별 지원까지 받게 된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원 사업이 종료된 넥스트로컬 1·2기팀은 지난 2020년부터 현재까지 누적 매출 305억원, 투자유치 93억원의 성과를 거뒀고, 미국 아마존 진출과 유럽·일본 수출도 진행 중이다.


정상훈 서울시 행정국장은 "서울 거주 청년이 다른 지역에서 다양한 사업의 가능성을 찾아, 서울과 지방의 새로운 상생 활력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