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휴비스, 2050 탄소중립 마스터플랜 가동…ESG 경영 박차
박규빈 기자 | 2022-09-27 14:02
2030년 온실 가스 배출량 23% 우선 감축 목표
에너지 효율성 제고·설비 고도화, 온실 가스량↓

[미디어펜=박규빈 기자]휴비스는 세계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 정부의 온실가스 감축 정책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2050 탄소중립 마스터플랜'을 가동하고 ESG경영에 박차를 가한다고 27일 밝혔다. 


 
휴비스 전주 공장 전경./사진=휴비스 제공


이는 본사·연구소·전주 공장 등 전사 차원 탄소 중립 추진 전략을 수립하고 세부 실행계획·체계적인 관리 방안을 모색해 친환경·자원 순환 경제를 구축하기 위해 계획됐다. 


휴비스는 △에너지 효율성 향상 △설비 고도화 △친환경·재활용 기술 연구개발 강화 △공급망 관리 △관련 인증 확대 △사회 공헌 활동 등 부문별 장단기 로드맵을 수립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3% 감축하고, 2050년에는 실질적인 넷 제로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온실 가스 감축을 위해 녹색 에너지원을 사용하는 열 병합 발전 설비 도입을 위한 투자를 검토 중이며, 지난 5월부터 재생 에너지 사용 확대를 위해 공장 내 태양광 가로등을 시범 운영 중이다. 또한 9월부터는 환경부의 탄소 중립 설비 지원 사업과 연계한 태양광 발전 시험 설비를 들여와 가동을 시작했고, 중장기적으로는 수소 연료 전지 등 대체 청정 에너지원의 도입을 검토 중이다.


더불어 실질적 탄소 저감을 실천하기 위해 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CCUS)를 적용한 설비 고도화를 추진할 계획이며, 기존 노후 설비 교체·전기 지게차 도입·저탄소 운송 혁신 등 에너지 사용 효율성 향상·공급망 관리를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실행한다는 방침이다.


친환경·자원 순환 경제 구축을 위한 연구 개발 강화·제품 포트폴리오 확대에도 힘을 싣는다. 바이오매스 원료 사용기술 개발과 매립 시 분해돼 자연으로 돌아가는 생분해 제품·폐자원 재활용 기술을 활용 물리적·화학적 리사이클 제품 확대 등 다양한 부문에서 실질적인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역량 강화에 나선다.


또한 이산화탄소 제로 및 저감·RE100 등 친환경·온실가스 저감 관련 인증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 밖에도 매년 환경 보호 단체와의 연계를 통한 전주공장 인근 청소 활동 전개·임직원들의 탄소 중립 실천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한 탄소 다이어트 공모전 진행, 전주시가 주관하는 생태교통 출퇴근 챌린지 운동 참여 등 대내외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휴비스 관계자는 "지난 1월 ESG 위원회를 발족해 2050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실행 방안을 끊임없이 고민해 왔다"며 "이번 탄소 중립 마스터 플랜 수립과 함께 관련 조직을 고도화하고, 적극 투자를 단행하는 등 ESG 경영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전했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