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제주항공 "인천-괌 취항 10주년…소비자 편익 증대"
박규빈 기자 | 2022-09-27 14:11
편도 총액 기준 15만 원대 항공권 특가 프로모션 진행

[미디어펜=박규빈 기자]제주항공은 인천-괌 노선 취항 10주년을 맞았다고 27일 밝혔다.


제주항공은 2012년 9월 27일 인천-괌 노선 주 7회 운항을 시작으로 2015년 1월 부산-괌 취항, 2018년 7월 청주-오사카-괌 노선, 2019년 12월에는 무안-괌 노선에 취항하며 괌 노선을 꾸준히 늘려왔다.


 
제주항공은 27일 인천-괌 노선 취항 10주년을 맞았다고 27일 밝혔다./사진=제주항공 제공


인천-괌 노선 탑승객은 취항 첫해인 2012년 3만4700여 명에서 2년 만인 2014년 20만명을, 2017년에는 30만 명을 넘어섰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에도 30만2200여 명이 탑승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에는 거의 운항을 하지 않으면서 탑승객이 900여 명에 그쳤다.


제주항공은 올해 5월 인천-괌 노선의 정기편 운항을 재개해 현재 하루 1~2회 운항하면서 지난 19일까지 4만900여 명을 수송했으며, 인천-괌 노선 누적 탑승객수는 187만1000여 명으로 집계됐다.


제주항공은 지난 5월 인천-괌 노선 운항 재개 이후 점유율을 지속적으로 높이고 있다. 국토교통부 항공정보포탈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인천-괌 노선 전체 탑승객 5만4300여 명 중 1만2600여 명이 제주항공을 이용해 국적항공사 중 가장 높은 점유율인 23.3%를 기록했다.


제주항공은 오는 30일부터 인천-괌 노선을 매일 2회 운항으로 증편하고, 10월 30일부터는 기존 낮시간대 2회 운항하는 항공편을 낮시간 출발 1편과 밤시간대 출발 1편으로 운영하게 된다.


코로나19 이후 중단됐던 부산-괌 노선도 10월 30일부터 주 7회 운항을 재개하는 등 괌 노선 공급석을 늘려 점유율을 확대하고, 주·야간편 운영으로 스케줄 편의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괌 여행객도 지속적으로 늘어 제주항공이 취항을 시작한 2012년에는 39만3000여 명이었던 괌 노선 이용객수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엔 153만9000여 명으로 10년 만에 3.9배 늘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대한항공 독점이던 괌 노선에 취항해 합리적인 운임을 제공하고 편리한 여행 환경을 조성, 소비자 편익 증대를 이끌어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가장 주목받는 여행지인 괌 노선 이용객의 편의와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항공은 괌 취항 10주년을 맞아 27일 오전 10시부터 10월 3일까지 괌 노선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10월 15일부터 내년 3월 25일 사이 출발하는 괌 노선의 항공권을 유류 할증료와 공항 시설 사용료 포함 편도 총액 운임을 기준으로 인천-괌 15만7300원, 부산-괌 15만3700원부터 판매한다. 성수기 기간에도 사용할 수 있는 프로모션 할인코드도 편도 기준 최대 5만 원, 왕복 기준 최대 10만 원까지 선착순으로 제공한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