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아시아나, 나리타·오사카·후쿠오카·나고야 등 일본 노선 증편
박규빈 기자 | 2022-09-27 17:34
10월 30일부터 주 10회 항공편 늘리기로
"연말 코로나 이전비 운항률 40%선 회복"

[미디어펜=박규빈 기자]아시아나항공이 10월 30일부터 일본 노선을 대대적으로 증편한다.


아시아나항공은 2년 6개월만에 재개된 일본의 무비자 여행·입국자 수 제한 해제 발표에 맞춰 일본 주요 노선에 대한 증편을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우선 도쿄의 상징 노선인 나리타는 주당 12회, 오사카는 10회, 후쿠오카는 7회, 나고야는 3회로 증편했다. 이 외에도 양국 수도로의 접근성이 우수해 성수기 탑승률이 98%에 육박하는 김포-하네다 노선도 증편을 계획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2019년 하계 스케줄 기준으로 일본 노선을 주간 총 143회 운항했지만 코로나19와 한일 양국 간 무비자 여행 협정 폐지로 수요가 급감해 현재는 주 29회만 다니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증편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일본 노선의 운항률을 코로나 19 이전 대비 약 40% 수준까지 회복한다는 계획이다.


일본 입국 시에는 △출발 72시간 이내 검사 후 발급받은 PCR 음성 확인서 △입국 전 전자 질문표 작성 △스마트폰 필수 소지 △MySOS앱 설치 등이 필요하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일본의 입국 조치 완화와 엔저 현상으로 수요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증편을 결정했다"며 "면밀한 수요 분석을 통해 삿뽀로·미야자키 등 관광 노선 운항 재개 시점을 저울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