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국수력원자력, 신한울 3·4호기 사업 계획 공유
박규빈 기자 | 2022-09-27 17:40
건설 원전 협력사 소통 간담회 개최

[미디어펜=박규빈 기자]한국수력원자력은 건설 원전 보조 기기 협력사와 함께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상생 방안을 모색하는 소통 간담회를 27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국수력원자력은 건설 원전 생태계 지원 방안과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일정 등을 설명하고, 협력사들의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했다./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황주호 한수원 사장과 건설원전 보조기기 16개 협력사 경영진 등 40여 명이 참석한 이날 간담회에서는 생태계 지원방안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일정 등을 설명하고, 협력사들의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황 사장은 "2025년까지 신고리 5·6호기와 신한울 3·4호기 등 건설 원전 관련 일감을 조기 발주·확대함으로써 일감 절벽에 처한 협력사의 어려움 해소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원전 산업 생태계가 조속히 회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발전적인 제언과 건의를 적극 반영하는 등 관련사 간 상호 협력의 관계를 유지해 나가겠다"고 부연했다.


보조 기기 협력사들은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이집트 엘다바 원전 수주에 대한 축하와 함께 추가 원전 수출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이들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상생협력 관계를 유지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