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LG전자, 협력사 경쟁력 제고 위해 자동화·정보화 지원
조우현 기자 | 2022-09-28 11:00
경남 창원시 LG스마트파크서 협력사 ‘생산성 개선 우수사례’ 공유
올해 협력사 80여 곳 대상으로 생산 공정 자동화‧정보화 추진 계획

[미디어펜=조우현 기자]LG전자가 협력사의 제조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경남 창원시 LG스마트파크에서 협력사 25곳 대표와 왕철민 구매‧SCM경영센터장(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력사의 ‘생산성 개선 우수사례’를 공유했다고 28일 밝혔다. 중국, 인도, 동남아 등에 위치한 해외 생산법인 13개 법인장들도 화상으로 행사에 참여했다.


 
LG전자가 최근 경남 창원시 LG스마트파크에서 협력사 25곳 대표와 왕철민 구매/SCM경영센터장(전무, 맨 앞줄 오른쪽에서 여섯 번째)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력사의 ‘생산성 개선 우수사례’를 공유했다. 사진은 공유회가 끝난 후 기념촬영하는 모습.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는 2013년부터 협력사와 ‘생산성 개선 우수사례’ 공유회를 개최해 왔다. 생산라인 자동화와 정보화 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제조경쟁력을 높인 협력사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이를 기반으로 다른 협력사들도 제조 역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날 우수사례로 소개된 ‘세영’은 식기세척기용 인쇄회로기판(PCB, Printed Circuit Board)에 수작업으로 부품을 조립했던 공정을 자동화해 10명이 하던 작업을 한 명이 가능하게 됐다. 부품을 자동으로 공급해주는 장비(피더: Feeder)를 개발하고 다관절 로봇을 도입해 조립을 자동화했다.


‘상일코스템’은 냉장고 생산 라인에 원을 그리며 돌아가는 턴테이블(Turn Table) 방식을 적용, 종전 네 명이 작업하던 조립 공정을 혼자 할 수 있도록 자동화했다. 턴테이블 위에 두 개의 부품을 올려놓고 테이블을 돌리면 로봇이 부품을 조립한 후 다음 공정까지 자동으로 이동시킨다.


두 협력사는 공정을 자동화해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라 부족했던 인력을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자동화가 어려운 공정 등 인력을 적재적소에 배치함으로써 생산성을 더욱 높이는 결과를 냈다.


LG전자 왕철민 구매‧SCM경영센터장은 “협력사의 생산성 개선 우수사례를 지속 공유함으로써 협력사가 업계 최고 수준의 제조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디어펜=조우현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