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현대ENG, 울진군과 원자력 청정수소 산업 육성 MOU
김준희 기자 | 2022-09-28 11:01
초소형모듈원자로(MMR) 연계 청정수소 플랜트 사업 추진

[미디어펜=김준희 기자]현대엔지니어링이 울진군과 원자력 청정수소 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홍현성(오른쪽)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와 손병복 울진군수가 원자력 청정수소 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 이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현대엔지니어링


지난 27일 현대엔지니어링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손병복 울진군수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청정수소 생산 플랜트 인프라 구축을 통한 우리나라 수소에너지 정책 실현과 일자리 창출 등 지역 상생을 협의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엔지니어링은 △초소형모듈원자로(MMR) 활용 고온수전해 청정수소 생산 플랜트 구축 △고온수전해(SOEC) 스택 생산 플랜트 구축 △원자력 활용 수소생산 국가산업단지 조성 시 적극 참여 등을 골자로 울진군과 협력관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울진군은 관내 대규모 청정수소 생산실증단지 조성 시 수소 인프라가 성공적으로 안착될 수 있도록 단계별 추진전략을 마련하고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에 나선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울진군과 원자력 청정수소 산업 육성 협약 체결을 통해 해외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MMR과 연계한 청정수소 플랜트 사업 추진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은 캐나다 초크리버 지역에서 세계 최초 4세대 MMR 사업인 ‘캐나다 초크리버 MMR 실증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올해 6월에는 미국 초고온가스로 소형모듈원전 전문 기업인 USNC와 상세설계 계약을 체결하고 8월 주요 기자재 구매계약 체결까지 완료하면서 세계 최초 4세대 MMR 플랜트 건설을 눈앞에 두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민·관이 긴밀히 협력해 우리나라 청정수소 생산 인프라 구축을 위해 뜻을 모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캐나다에서 수행 중인 초크리버 MMR 실증사업을 바탕으로 쌓은 MMR 관련 기술력과 노하우를 해외뿐만 아니라 국내에도 적극 도입해 글로벌 MMR 선도기업 입지를 굳히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준희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