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최춘식 "文정권 5년 태양광 설치에 여의도 면적 2.7배 염전 폐업”
구태경 차장 | 2022-09-28 10:36
국내산 천일염 생산량 감소하고 가격 가파르게 상승

[미디어펜=구태경 기자] 지난 정부 5년간 태양광 발전 시설 설치를 위해 여의도 면적의 2.7배 규모인 777ha의 염전이 폐업 및 폐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춘식 의원./사진=의원실 제공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최춘식 의원(국민의힘, 경기 포천시·가평군)이 28일 해양수산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문재인 정권 출범 전인 2016년 태양광 발전 시설 설치를 위해 폐업·폐전한 염전은 총 4건으로 면적은 30ha였으나 문 정권이 출범한 2017년 이후 건수와 면적이 모두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태양광 발전 시설 설치를 위해 폐업·폐전한 염전은 2017년 10건(35.2ha)에서 2018년 29건(128.5ha), 2019년 24건(214.8ha), 2020년 35건(131.4ha), 2021년 47건(267.2ha)으로 확인됐다.


특히 전남과 충남 지역에서 집중적인 폐업·폐전이 발생했다. 문 정권 5년간 태양광 발전 시설 설치 사유로 사라진 염전 규모는 전남이 612.5ha, 충남은 164.4ha에 달했다.


 
최춘식 의원./사진=의원실 제공


해당 여파로 국내산 천일염 생산량은 지난 5년간 감소하는 추세며 가격은 가파르게 상승했다. 


2016년 32만3000톤이었던 국내산 천일염 생산량은 문 정부 출범 이후 2017년 30만9000톤, 2018년 28만3000톤, 2019년 26만2000만톤, 2020년 17만6000톤, 2021년 28만1000톤으로 감소했다.


국내산 천일염 가격(20kg 기준)은 2017년 3180원에서 2018년 2900원, 2019년 3284원, 2020년 6286원, 2021년 1만3838원, 2022년(8월 기준) 1만4929원으로 최근 5년간 4배 이상 가격이 상승했다. 


최 의원은 “문 정권이 태양광 발전 비중 확대를 무리하게 밀어붙이면서 자연 파괴 등 수많은 문제가 발생했다”며 “염전까지 태양광 설비가 무분별하게 들어서면서 국내산 천일염 생산 생태계가 붕괴 위기에 처했다”고 지적했다.


[미디어펜=구태경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