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고물가에 '치약∙커피' 대용량 인기...위메프, 거래액 121%↑
이서우 기자 | 2022-09-28 15:03
주요 대용량 생필품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이상 거래액 증가

[미디어펜=이서우 기자] 최근 대용량 생필품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생필품 단가 상승과 경기 불황이 맞물리면서 가성비(가격 대비 양)를 중요시하는 소비 패턴이 나타나고 있어서다.


위메프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25일까지 최근 한 달간 주요 대용량 생필품 거래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1% 늘었다고 28일 밝혔다.


 
위메프에서 지난 8월27일부터 이달 25일까지 최근 한 달간 주요 대용량 생필품 거래액 추이/표=위메프 제공


상품별로는 상대적으로 유통 기한이 길어 장시간 보관이 용이한 상품들의 증가세가 돋보였다.


대용량 치약(378%), 대용량 비누(69%), 대용량 샴푸(15%) 등의 위생 용품과 대표적인 생활용품인 대용량 세제(78%)·휴지(63%)의 거래액이 두루 성장했다.


또한 대용량 커피(215%)와 대용량 과자(31%) 등 기호식품도 가성비 높은 제품의 수요가 크게 증가했다.


위메프 관계자는 “대용량 상품을 선호하는 추세는 고물가, 경기 불황 등으로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며 “생필품은 물론 카테고리별 대용량 상품을 더 저렴한 가격에 선보일 수 있도록 협력사들과 함께 다양한 프로모션을 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이서우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