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정원 “북중 정상 8번 친전 교환, 김정은 6번·시진핑 2번”
김소정 부장 | 2022-09-28 16:48
“북 7차 핵실험, 10월16일 이후 11월7일 사이일 것”
'김정은 둘째딸' 공연 참가? 가능성 낮은 것으로 파악

[미디어펜=김소정 기자]국가정보원은 북한의 7차 핵실험 시기에 대해 오는 10월 중국 당대회 이후부터 11월 미국 중간선거 사이에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예측하고 있다.


또 최근 일부 언론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둘째딸인 김주애로 보도된 인물에 대해선 그럴 가능성이 낮다고 파악했다.


28일 국회 정보위원회 여야 간사인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에 따르면, 국정원은 북한의 7차 핵실험 시기에 대해 10월 16일 중국 공산당 당대회 이후 11월 7일 미국 중간선거 사이일 가능성이 높다고 예측했다.


국정원은 또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3번 갱도가 완성돼 핵실험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으로 판단했으며, 여러 국제관계나 북한의 코로나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보고 판단해 최종 시기를 결정할 것으로 관측했다.


 
김규현 국가정보원 원장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뒷줄 왼쪽부터 조상준 기조실장, 권춘택 1차장, 김수연 2차장, 백종욱 3차장. 2022.9.28./사진=공동취재사진

이와 함께 현재 북한과 중국 관계와 관련해 그동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 친전 교환이 8번 정도 있었고, 이 중 6번은 김 위원장이 보낸 것이며, 2번은 시 주석이 보낸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북한은 국경지역에서 대규모로 백신접종을 하고 있는 상황으로 파악됐다. 국정원은 북한이 백신접종을 시작했고, 봉쇄와 해제를 반복하는 상황으로 비춰볼 때 코로나19를 완전히 근절했다는 북한 발표를 신뢰하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최근 김 위원장의 둘째딸 김주애로 보도된 인물과 관련해 국정원은 “먼저 외국언론이 중국 전문가 말을 인용해 김 위원장의 둘째딸이 공연에 참여한 것으로 보도했으나 김정은 일가가 가족을 관리하는 상황에 비춰볼 때 그 가능성이 낮다고 파악했다”고 전했다.


최근 김 위원장을 지근거리에서 수행한 인물에 대해선 모란봉악단에서 2016~2018년 드러머로 활동했던 홍윤미라는 여성으로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정상회담 당시에도 연주자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국정원은 “기존에 김 위원장의 의전 활동을 해온 현송월을 대체하는 인물은 아니고 현송월의 의전을 보좌하는 역할로 물품 및 문서 수발을 담당한다”고 설명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