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경찰청, 화재 참사 현대아울렛 압수수색
박규빈 기자 | 2022-09-28 22:11
1톤 화물차 정밀 분석…2주일 소요 예상

[미디어펜=박규빈 기자]경찰이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화재 참사 원인 등을 규명하기 위한 강제 수사에 돌입했다.


연합뉴스는 대전경찰청 수사본부가 이날 오후 5시부터 4시간에 걸쳐 현대아울렛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고 보도했다.


수사관 11명은 지하 1층 종합방재실 등에서 상자 10여개 분량의 서류·컴퓨터 하드디스크를 확보했다. 여기에는 △스프링클러·제연 설비 등 각종 소방 설비 △안전 관리 자료 △지하 주차장 등 매장 내 소방 점검 현황 △화재 당시 폐쇄회로(CC)TV 영상 △방재실 설비 서버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스프링클러 프리 액션 밸브(준비 작동식 밸브)와 제연 설비의 전자 기록을 확보해 화재 당시 소방 설비 작동 여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조만간 현대아울렛 대전점 등 관계자도 소환해 감독 의무상 소홀함이 없었는지도 조사할 계획이다.


이날 경찰·소방·국립과학수사연구원·한국전기안전공사로 구성된 합동감식반원 40여명은 오전 10시 30분부터 5시간여에 걸쳐 이틀째 현장 감식을 벌였다.


이들은 우선 발화 지점인 지하 1층 하역장 앞에 세워져 있던 1톤 화물차를 정밀 분석하기 위해 지게차를 이용해 국과수로 옮겼다. 차체 아래에서 수거한 전선 등 잔해물 중 인화성 물질이 있는지도 감식할 계획인데, 분석 작업은 2주일 가량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화물차 배기구 열이 가까이 쌓여 있던 종이 상자를 태워 불이 시작됐을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스프링클러와 소화전 배관으로 연결되는 물탱크는 정상 수위까지 올라와 있었다. 하지만 화재 당시 사용되고 자동으로 다시 채워진 것인지 아예 쓰지 않은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 현대아울렛 관계자는 "물탱크가 단수·단전 등 비상 상황에도 물이 빠질 경우 자동으로 채워지는 방식으로 운용된다"고 진술했다.


팬을 돌려 연기를 빼내는 제연 설비는 일부에 설치돼 있었다. 그러나 실제 작동 여부는 전자 기록을 대조해봐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불이 난 지하 주차장은 제연 설비 의무 설치 대상이 아니다.


일부 119 소방대원들은 지하층 일부 구역에서 옥내 소화전과 스프링클러가 작동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는데, 현대아울렛 측은 "구조대가 도착했을 때 지하 1층 바닥에 물이 흥건했다"고 답했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