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LG CNS, ‘유니티’와 파트너십…메타버스 3각 편대 띄운다
조우현 기자 | 2022-09-29 09:26
LG CNS의 DX 역량과 유니티의 3D·가상현실 기술 결합

[미디어펜=조우현 기자]LG CNS가 글로벌 톱 3D플랫폼 기업인 유니티(Unity)와 메타버스 사업 협력을 위해 플래티넘 파트너십 ‘Global Platinum Authorized Channel Partnership’을 체결했다. 유니티와의 플래티넘 파트너십은 LG CNS가 국내 기업 최초이자 유일하다.


29일 LG CNS에 따르면 플래티넘 등급은 DX기술 전문가를 다수 보유하고 영업 전문조직을 운영하며, 자체적으로 DX 사업을 영위할 수 있는 파트너사에만 부여되는 자격이다. 


 
LG CNS와 유니티가 플래티넘 파트너십 행사에서 LG CNS가 개발 중인 '메타버스 오피스'를 소개하며 기념촬영하는 모습. 왼쪽부터 유니티 코리아 김인숙 대표, LG CNS CTO 김선정 상무 /사진=LG CNS 제공


유니티의 신규 서비스를 고객사에 적용하고, 기술 지원까지 가능한 역량을 갖추는 것 또한 플래티넘의 필수 조건이다.


양사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버추얼 팩토리’, ‘버추얼 물류’, ‘메타버스 오피스’ 등 메타버스 3각 편대를 앞세워 고객경험 혁신에 나선다. 이를 위해 각 사의 핵심 기술 역량을 결합한다.


또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으로 시너지 효과를 발현, ‘버추얼 팩토리’, ‘버추얼 물류’, ‘메타버스 오피스’ 분야 영업활동 체계를 수립하고, 사업기회를 공동 발굴한다.


LG CNS CTO 김선정 상무는 “3D플랫폼 업계 글로벌 1위 기업인 유니티와의 협업을 통해 LG CNS의 주력 분야인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물류 사업과 연계, 메타버스 분야 고객경험을 혁신하고 생태계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니티 코리아 김인숙 대표는 “LG CNS의 AI·디지털트윈·빅데이터·클라우드 등 DX 역량에 글로벌 메타버스 생태계 구축에 핵심적으로 활용되고 있는 유니티의 기술 역량을 지원함으로써 고도화된 메타버스 환경을 구축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유니티는 게임엔진,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등에 활용되는 3D콘텐츠 제작·운영 플랫폼 기업이다. 유니티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 세계 매출 상위 1000개 모바일 게임 중 72%가 유니티 플랫폼으로 제작됐다.



[미디어펜=조우현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