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우미건설,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 업그레이드
김준희 기자 | 2022-09-29 09:55
IoT 기술 접목…현장 안전관리 강화·중앙관제실 설치

[미디어펜=김준희 기자]우미건설이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했다고 29일 밝혔다.


 
우미건설 임직원이 현장에서 스마트 기기를 사용하고 있다./사진=우미건설


우미건설은 안전관리에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하는 등 꾸준히 안전관리 기술을 발전시켜왔다. 특히 출근부터 퇴근까지 업무를 세분화하고 모든 분야 안전을 관리할 수 있게 시스템화했다.


우미건설 각 현장 출입구에는 안면인식 기술을 접목한 ‘출입관리 시스템’이 있다. 출입하는 모든 근로자 신원을 확인하고 안전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안전교육장에서는 가상현실(VR) 장비를 활용해 위험 상황을 직접 체험하고 실제 안전 사고에 대한 대응력을 높일 수 있게 했다.


건설 현장에는 흙막이 주변 작업 중 건설장비·시설 등 붕괴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흙막이 스마트 안전 센서인 ‘스마트 자동계측 시스템’, 작업자의 밀폐공간 출입을 자동으로 인식하고 위험 여부를 확인해주는 ‘IoT 위험알리미’, 인공지능(AI)이 실시간으로 영상을 분석하고 접근을 감지해 운전자에게 위험을 경고하는 ‘장비 영상인식 시스템’, 근로자의 보호구 착용 상태나 쓰러짐을 감지하는 ‘이동식 지능형 CCTV' 등을 설치해 스마트 안전관리를 실현했다.


지난달에는 강남 사옥 내 중앙관제실을 설치해 안전관리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했다. 중앙관제실은 스마트 안전 기술을 통합·고도화했다. 전국 현장에서 CCTV 화면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비상상황 발생 시 콘트롤 타워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안전관리를 위한 ‘안전개선신고 제도’도 도입했다. 현장 근로자라면 누구나 직접 경험한 위험사항을 신고하거나 안전과 관련한 개선사항을 제안할 수 있다.


이밖에 ‘스마트 위험성 평가 시스템’을 구축하고 모바일과 연동해 안전점검을 수행하고 알림을 통해 위험작업 구간을 전달받을 수 있게 했다.


배영한 우미건설 대표이사 사장은 “앞으로 무인로봇, 드론 등 다양한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생명을 중시하는 안전문화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준희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