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스코건설, 방글라데시 건설인재 양성·현장채용으로 사회공헌 실천
이동은 기자 | 2022-09-29 09:56
4기까지 교육생 총 501명 배출

[미디어펜=이동은 기자]포스코건설이 방글라데시에 건설기능인력을 양성해 현장에 채용하면서 사회공헌을 실천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개발도상국인 방글라데시 청년층을 대상으로 '건설기능인력 양성 프로그램'을 실시해 1년여 동안 총 501명의 건설기능인력을 육성하고 절반 이상을 자사의 발전소 건설현장 등에 채용하도록 지원했다.


 
방글라데시 건설기능인력 양성 프로그램 4기 수료식`에 KOICA, 포스코건설, 인하대학교 산학협력단 등이 참여해 선발된 교육생을 격려했다./사진=포스코건설 제공

실제 배출된 501명의 교육생 중 150명은 포스코건설 마타바리 발전소 건설현장의 기능인력으로 채용됐으며 120여명은 현지 타건설현장에 취업대기중에 있다.


4차례에 걸쳐 진행된 `건설기능인력 양성 프로그램`은 8주간에 걸쳐 기초 한국어 및 조적·미장·목공·전기 등 다양한 건설기술 기초 이론을 다룬 후 온라인 화상회의 플랫폼을 활용해 실습교육도 실시했다. 


지난 23일 마지막으로 열린 4기 수료식은 방글라데시 현지와 온오프라인 연결을 통해 동시에 개최됐으며, KOICA, 포스코건설, 인하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참여해 수료증을 전달하고 교육생들에 대한 응원과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방글라데시 청년층 건설기능인력 양성 프로그램`은 기업의 사회공헌활동과 개도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연계하는 KOICA `포용적 비즈니스 프로그램(Inclusive Business Solution)` 사업으로, 포스코건설은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이 프로그램에 선정돼 공익성과 지속가능성을 국가로부터 인정받아 사업비 일부를 지원받았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7월부터 건설기능인력 양성 교육을 통해 방글라데시 건설현장 인근지역의 실업문제 해소에 기여하고 더불어 양질의 건설현장 인력 확보라는 두가지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게 됐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이동은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