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규모 '횡령‧이상거래'…5대 시중은행장 국감장 줄소환
백지현 기자 | 2022-09-29 11:40
내부통제 시스템 작동여부 및 책임소재 질타 이어질 듯

[미디어펜=백지현 기자] 국내 5대 시중은행장이 올해 국정감사장에 나란히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최근 은행권에서 벌어진 대규모 횡령사고와 이상 외환거래 등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면서 이와 관련된 책임소재를 둘러싼 여야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왼쪽부터)이재근 KB국민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박성호 하나은행장, 이원덕 우리은행장, 권준학 NH농협은행장./사진=각 사


29일 정치권과 금융권에 따르면 국회 정무위원회는 다음 달 11일로 예정된 금융감독원 국정감사 증인으로 이재근 KB국민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박성호 하나은행장, 이원덕 우리은행장, 권준학 NH농협은행장 등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이번 국감에선 대규모 횡령사고와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에서 은행을 거쳐 해외로 빠져나간 비정상적인 외환거래 등을 두고 은행의 '내부통제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했는지 여부'와 이에 대한 '수장들의 책임론'이 최대 이슈가 될 전망이다.

금감원이 국회 정무위 소속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최근 5년간 은행 횡령사고' 현황자료에 따르면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 등 15개 은행에서 2017년 이후 98건, 총 911억7900만원 규모의 횡령사고가 발생했다.

연도별로 △2017년 21억7900만원(10건) △2018년 24억1700만원(20건) △2019년 67억4600만원(20건) △2020년 8억1600만원(19건) △2021년 67억5100만원(14건) 등이다. 올해 들어서는 우리은행에서 700억원을 비롯해 722억6700만원(15건)의 횡령사고가 발생했다.

거액의 이상 외환 송금이 발생한 데 대한 책임여부를 둘로싼 여야 의원들의 송곳질의도 이어질 전망이다.  금융당국이 외환 이상거래 의심사례가 파악된 12개 은행에서 검사를 진행한 결과 현재까지 확인된 이상 해외송금 규모는 10조원을 넘어섰다. 

금융당국은 지난 6월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으로부터 거액의 이상 해외송금 의심거래 사실을 보고받고, 현장검사에 착수했다. 이후 지난 7~8월 모든 은행을 대상으로 이와 유사한 이상 외환거래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 결과 다른 은행에서도 비정상적인 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업계에선 최근 은행권의 대규모 횡령과 이상 해외송금 사고가 사회적 문제로 도마 위에 오르면서 금융지주 회장들이 국감 증인으로 채택될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다음 달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국제통화기금(IMF)와 세계은행(WB) 연차총회에 이들이 참석하면서 '증인 회피용'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금융권 관계자는 "이번 대면 미팅은 코로나 이후 3년 만에 열리는 자리로 세계적인 금융환경이 불확실한 가운데 글로벌 금융 수장들과의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디어펜=백지현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