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애런 저지, 토론토전서 61호 홈런…AL 최다홈런 및 '청정 타자' 최다홈런 타이
석명 부국장 | 2022-09-29 12:04

[미디어펜=석명 기자] 애런 저지(뉴욕 양키스)가 드디어 시즌 61호 홈런포를 쏘아올려 메이저리그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저지는 29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원정경기에서 홈런을 날렸다. 양 팀이 3-3으로 맞서고 있던 7회초 무사 1루에서 토론토 세번째 투수로 등판해 있던 팀 메이자로부터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포를 터뜨렸다.


 
사진=뉴욕 양키스 SNS


저지의 시즌 61호 홈런이었다. 아메리칸리그(AL) 단일시즌 최다홈런과 타이기록을 세우며 1961년 로제 매리스가 기록한 61홈런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제 저지보다 한 시즌 더 많은 홈런을 친 타자는 새미 소사(3차례, 1998년 66개·1999년 63개·2001년 64개), 마크 맥과이어(2차례, 1998년 70개·1999년 65개), 배리 본즈(2001년 73개)뿐이다. 


하지만 소사, 맥과이어, 본즈는 모두 금지약물 복용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에 이른바 '청정 타자'로는 저지가 매리스와 함께 가장 많은 홈런을 날렸다. 양키스는 아직 7경기를 남겨두고 있기 때문에 저지는 '청정 타자 최다 홈런' 타이틀을 차지할 가능성이 높다.


이날 경기에서는 양키스가 저지의 홈런포로 리드를 잡은 후 7회초 추가 1득점하고 9회초 3점을 더 보태 8-3 승리를 거뒀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