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외국인도 '안심이 앱'...서울시 영어·중국어·일본어 지원
윤광원 취재본부장 | 2022-09-29 12:38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안전한 귀가를 지원하는 서울시 '안심이 앱'이 10월 1일부터 영어·중국어·일본어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서울시가 29일 밝혔다. 


애플리케이션에서 사용자가 언어를 선택하면, 앱 주요 메뉴가 해당 언어로 표출된다. 


 
'서울 안심이 앱'/사진=서울시 제공


앱으로 안전 귀가 서비스를 신청하면, 해당 자치구 폐쇄회로(CC)TV 관제사가 신청인 주변의 CCTV 영상을 모니터링하고, 필요할 경우 통역사와 3자 간 통화를 한다. 


만약 긴급 신고가 접수될 경우, 경찰이 즉시 현장에 출동한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