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군인이 가장 선호하는 자격증 ‘사무자동화산업기사’
구태경 차장 | 2022-09-29 13:22
군부대 내 시설관리 및 작업 등에 필요한 안전, 중장비분야 자격도 인기

[미디어펜=구태경 기자] 사무자동화산업기사, 정보처리기사·산업기사·기능사 등 정보기술(IT) 분야가 의무복무 군인에게 가장 인기가 많은 국가기술자격증 시험인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노동부 정부세종청사./사진=미디어펜


고용노동부 산하 한국산업인력공단(이하 공단)은 29일 오는 국군의 날(10월 1일)을 맞아 군인이 선호하는 국가기술자격을 조사·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국가기술자격 검정형 필기시험 접수 인원 총 226만9550명 중 접수 당시 신분이 ‘군인’이라고 응답한 2만8023명(1.2%)을 전체를 전수조사해 분석했다.


이 중 25세 이상 직업군인으로 예상되는 시험응시자는 1만5667명(55.9%)이었고, 25세 미만의 의무 복무자로 예상되는 시험응시자는 1만2356명(44.1%)인 것으로 나타났다.


군인들이 국가기술자격을 응시하는 목적은 ‘자기개발(38.6%)’, ‘취업(27.2%)’, ‘승진(12.6%)’ 순으로 집계됐으며, 25세 이상 직업군인 중 퇴직을 앞둔 50대 이후 군인은 전기, 지게차, 굴착기 등 면허형 자격 취득을 선호하고 50대를 제외한 나머지 직업군인은 군부대 내 시설물이나 관리를 위해 산업안전, 위험물, 비파괴검사 분야 등 안전 분야 자격을 주로 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무복무군인(19~24세)의 경우에는 제대 후 취업을 위해 주로 사무자동화산업기사, 정보처리기사·산업기사·기능사 등 정보기술(IT) 분야 종목이 주를 이뤘으며, 군대 내에서 활용할 수 있는 지게차·굴착기운전기능사 등 면허형 자격 또한 인기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수봉 공단 이사장은 “군인들의 국가기술자격 응시수요는 연간 3만명 수준으로 꾸준하게 유지되고 있다”며 “군 전역 후 사회로 복귀하는 군인들이 자격증을 통해 안정적으로 제2의 삶을 개척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자격의 질 관리를 철저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구태경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