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환경교육도시'에 인천·경기도 등 6개 지자체 선정
구태경 차장 | 2022-09-29 13:41
환경부, 3년간 환경교육 과정 개발·보급 등 지원

[미디어펜=구태경 기자] 환경부는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2022년도 환경교육도시’를 공모한 결과, 인천·경기도 광역지자체 2곳과 도봉구 등 기초지자체 4곳, 총 6곳을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환경부 정부세종청사./사진=미디어펜


환경교육도시 지정제도는 ‘환경교육의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역기반의 환경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 광역지자체(광역시·도) 및 기초지자체(시·군·구) 중에서 환경교육 추진 기반이 우수한 지역을 환경교육도시로 지정한다.


올해 5월 23일부터 7월 22일까지 진행된 환경교육도시 지정 공모에는 총 17곳의 지자체(광역 4곳, 기초 13곳)가 신청했다. 


평가는 △환경교육도시에 대한 비전 및 기반 △환경교육 계획의 적절성 △계획 이행의 충실성 등을 중점으로 이뤄졌으며 교육부, 유네스코한국위원회, 관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평가위원들이 서류 심사와 현장 평가를 거쳐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6곳의 지자체들은 전반적으로 환경교육 활성화 조례, 환경교육 전담 부서 및 인력, 지역환경교육센터의 내실있는 운영 등 환경교육 기반을 잘 갖추고 있으며 지역 환경교육정책 수립 및 이행에 기관장의 관심과 의지가 높았다는 평가다.


먼저 인천광역시는 해양환경 관련 국제적 연계 협력 체계와 지역 민간단체 및 행정과의 긴밀한 관계망 구축을 기반으로 환경교육도시 연례 토론회(포럼)를 개최하는 등 환경교육을 위한 탄탄한 상호 협력 체계가 높은 평가를 받았다.


경기도는 경기도형 환경교육도시 활성화를 통해 해양, 산업단지, 도농복합 등 다양한 특성을 가진 기초 지자체들을 환경교육도시로 이끌겠다는 광역지자체로서의 역량과 미래상이 인정받았다.


 도봉구(서울)는 지역환경교육센터가 17개의 환경부 지정 ‘우수환경교육프로그램*’을 보유하고 있으며 전 구민의 참여형 생활밀착 실천교육인 ’도봉구 제로씨’ 등 지역민 참여형 교육과정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외에도 용인시, 안산시, 서산시 등도 지역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특화사업 프로그램 등 및 이행계획안이 인정받아 선정됐다. 


올해 지정된 6곳의 지자체들은 앞으로 3년간 환경부로부터 환경교육도시를 위한 환경교육 교재 및 교육내용 개발·보급, 지역특화 환경교육 과정 운영 등에서 행정 및 재정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


장기복 녹색전환정책관은 “환경교육도시를 통해 지역 환경자원과 특성을 반영한 우수한 지역형 환경교육과정 개발의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환경교육도시 지정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그 성과가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구태경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