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아티스트컴퍼니 측 "'박민영 열애설' 강모 씨와 일면식도 없어"
김민서 기자 | 2022-09-29 16:40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배우 이정애, 정우성 소속사 아티스트 컴퍼니가 배우 박민영의 열애 상대로 지목된 재력가 강모 씨의 회사에 투자했다는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아티스트 컴퍼니 측은 29일 강모 씨 소유의 비덴트, 버킷스튜디오와 관련성에 대한 의혹에 "본사나 소속 배우들은 언론을 통해 강모 씨가 비덴트나 버킷스튜디오의 실질 소유자라는 사실을 알게 됐을 뿐"이라며 "비덴트 및 버킷스튜디오의 그 관계자와는 지금까지 단 한번의 연락이나 접촉도 없었고, 지금 거론되는 강모 씨와는 일면식도 없었다"고 밝혔다. 


 
이정재(왼쪽), 정우성 소속사 아티스트 컴퍼니 측이 29일 박민영 열애 상대로 지목된 재력가 강모 씨와 두 사람의 연관성에 대한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사진=더팩트


소속사는 이 같은 의혹이 제기된 배경에 대해 "본사는 소속 배우들이 김재욱 씨가 팬텀엔터테인먼트의 대표를 역임할 당시 인연으로 김재욱 씨를 아티스트컴퍼니의 대표로 영입했다. 김재욱 씨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아티스트컴퍼니의 대표이사 등으로 재직했다"고 했다. 


이어 "소속 배우들은 2017년 10월 경 당시 대표로 재직 중이던 김재욱 씨의 권유로 비덴트라는 회사에 단순 투자했고, 배우들이 촬영 현장에서 늘 접하는 모니터 장비를 제작하는 회사라는 소개를 받았다. 위 회사가 이후 블록체인 사업에 관여되는 사실에 대해서는 알지 못했다. 2018년 경 투자금 전액을 회수함으로써 더 이상 위 회사와는 아무 관계가 없게 됐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또 "김재욱 씨는 2018년 7월 27일 경 본사나 소속 배우들과는 전혀 아무 상의 없이 아컴스튜디오를 인수했다. 이후 김재욱 씨 소유의 아티스트컴퍼니 지분 15%를 본인이 경영권을 가지고 있던 위 아컴스튜디오에 매각한 후 이를 일방적으로 본사 및 소속 배우들에게 통보했다"고 밝혔다.


아티스트 컴퍼니에 따르면 '아컴스튜디오'는 아티스트 컴퍼니와 전혀 무관한 회사이다. 아티스트 컴퍼니 측은 "김재욱 씨가 임의로 위와 같이 사명을 지었던 것으로 알고 있고, 변경 후 상호는 ‘버킷스튜디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로 인해 김재욱 씨는 아티스트컴퍼니를 떠나게 됐다. 이후 그는 아컴스튜디오의 사명을 버킷스튜디오로 변경했는데, 아티스트컴퍼니와는 앞서 설명드린 바와 같은 경위로 위 회사가 본사의 지분을 보유하게 된 것"이라며 "본사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것 외에 전혀 아무런 교류도 없었고, 전혀 관련이 없는 회사라는 점을 밝힌다"고 거듭 선을 그었다. 


끝으로 아티스트 컴퍼니는 "본사는 '아티스트 컴퍼니'의 이름이 버킷스튜디오라는 회사의 주식 종목 뉴스에서 자주 언급되는 것을 모니터링 하며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해왔다"며 "아티스트 컴퍼니는 비덴트나 버킷스튜디오나 김재욱 씨, 강모 씨와는 전혀 아무 관련이 없다는 점을 알려드리오니 착오 없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날 박민영이 '은둔의 재력가'로 알려진 강모 씨와 열애설에 휩싸이면서 이정재, 정우성이 과거 강모 씨의 회사에 수십 억 원을 투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