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한국 식품물가 상승률, OECD 회원국 중 5위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7-09-09 09:46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우리나라의 물가 상승률이 35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들의 평균 3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순위로는 다섯 번째로 높다.


9일 OECD 소식을 인용한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7월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 물가 상승률(전년 동월 대비)은 5.6%로 OECD 회원국 평균(1.7%)의 3.3배에 달했다.


   
우리나라의 물가 상승률이 35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들의 평균 3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사진=미디어펜 DB


이는 터키(10.1%), 멕시코(9.7%), 라트비아(6.6%), 체코(5.8%)에 이어 OECD 5위 기록이다.


캐나다(-0.1%), 이스라엘(-1.0%), 핀란드(-1.5%), 그리스(-1.5%), 아일랜드(-2.0%), 아이슬란드(-4.3%) 등은 오히려 물가가 떨어졌다.


7월 물가 상승률을 보면 우유·치즈 및 계란(12.8%), 과일(18.2%), 채소 및 해조(10.5%) 등이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최근 채소류와 계란 등 신선식품 가격이 많이 올라 전반적인 식료품 물가 상승으로 이어진 것이다.


가장 많이 오른 품목은 달걀(64.8%)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소비자물가가 OECD 평균보다 많이 오른 것은 지난해 10월 이후 9개월만이다. 지난해 10월 한국 소비자물가는 1.5% 올라 OECD 평균(1.4%)에 비해 상승폭이 컸다.



오늘의 인기기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