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김현종 "내주 한미FTA 국회 보고 뒤 개정절차 개시"
최주영 기자
2017-10-05 11:15

[미디어펜=최주영 기자]미국을 방문 중인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 절차와 관련해 다음 주 국회에 보고해 개정 협상 절차를 밟는다고 설명했다. 


   
미국을 방문 중인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 절차와 관련해 다음 주 국회에 보고해 개정 협상 절차를 밟는다. /사진=연합뉴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김 본부장은 4일(현지시간) 한미 자유무역협정 개정 협상 착수 문제와 관련해 "다음주 국회에 보고, 설명하고 (개정 협상) 절차 개시를 위한 절차를 밟는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이날 워싱턴DC에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를 비롯한 미 통상 대표단과 한미 FTA 제2차 공동위원회 특별회기를 열어 협상한 뒤 워싱턴 특파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김 본부장은 이번 협상 결과에 대해 “한미가 각자 관심 사항을 놓고 심도 있는 논의를 했고, 특히 (한국 측의) 연구 분석 결과를 설명했다. 이를 미국은 경청했고 의견교환까지 했다”면서 “웬만큼 잘 진행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개정 협상을 위한 절차를 (먼저) 밟아야 한다"며, "다음 주 국회에 (2차 공동위원회 결과를) 보고하고 설명을 하고 절차 개시를 위한 절차를 밟는다"고 밝혔다.


김 본부장은 일전에 미국이 한미 FTA가 폐기를 주장한 만큼 협상 과정에서 이를 감안해야 한다고도 했다. 미국측에 대한 경계심을 낮추지 않아야 한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 본부장은 "협상은 ‘철폐’란 것이 존재하므로 감안해야 한다. 미국도 감안할 것"이라며 "최선을 다해 협상에 임해보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