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자영업자 감소 추세속 '나홀로' 영세업자 3년만 최대
이원우 기자
2017-10-06 13:42

[미디어펜=이원우 기자]자영업자 전체의 감소세에도 1인 영세 자영업자는 계속 늘어 3년만에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나홀로 일하는 자영업자는 413만7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만2000명이나 늘었다. 


지난 2014년 10월 414만7000명 달성한 이후 2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 같은 영세 자영업자 대부분은 생계 목적의 창업이다. 베이비붐 세대가 은퇴 후 차리는 식당 등이 대표적이다. 


영세 자영업자의 증가세와는 달리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지난 6월 이후 줄어드는 추세다. 


지난해 9월 이후 꾸준히 늘던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올 6월께 제조업 취업자 수 증가 등 일부 고용지표 호전으로 둔화됐다. 


실제 6월 31만6000명이던 상용직 취업자 수는 7월 38만8000명으로 7만2000명 늘었고, 8월에는 46만명까지 확대됐다. 


통계청 관계자는 "자영업자가 줄어든 반면 상용직은 늘어 전반적으로 고용 안정성이 높아졌다"면서 "자영업자 중 나홀로 영세업자가 늘어난다는 것은 저소득층 위주로 고용한파가 지속된다는 의미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