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현대건설기계, 통합 신사옥 완공…유럽시장 본격 공략
조한진 기자
2017-10-08 11:21

[미디어펜=조한진 기자]현대건설기계가 유럽지역 통합 신사옥을 완공하고 현지 시장 공략에 속도를 붙인다.


현대건설기계는 최근 벨기에 북동부 테선데를로시에서 유럽지역 통합 신사옥 준공식을 가졌다고 8일 밝혔다.


   
관계자들이 현대건설기계 유럽지역 통합 신사옥 준공식을 축하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공기영 현대건설기계 사장, 김형진 주 벨기에 유럽연합 대사, 필리페 무이터스 벨기에 플레미쉬 정부 경제부 장관.요한 레텐 벨기에 상공회의소 부회장, 폰즈 버윔프 테센데를로시 시장, 허만 레인더스 림부르크 주지사. /사진=현대건설기계 제공


이 행사에는 공기영 현대건설기계 사장, 김형진 주 벨기에 유럽연합 대사, 필리페 무이터스 벨기에 플레미쉬 정부 경제부 장관, 허만 레인더스 림부르크 주지사 등 30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3만여평 부지에 설립된 이번 신사옥은 1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할 수 있는 3층 규모의 건물로 대형 부품 물류센터, 전시장, 교육센터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특히 부품 물류센터는 수용능력이 기존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나 유럽지역의 부품 매출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현대건설기계는 교육센터를 기존보다 3배 확장해 현지 딜러 및 고객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시, 스킨십을 강할 계획이다. 현지 유소년 축구단 지원 등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현지 인지도 향상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유럽지역에서 지난해 대비 10% 성장한 3800억원의 매출을 목표로 삼고 있다. 현대건설기계는 유럽지역에서 지난 1분기 892억원, 2분기 979억원의 매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유로존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기존 1.9%에서 2.2%로 상향되는 등 대외환경도 긍정적이어서 목표 달성에 무리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공기영 현대건설기계 사장은 "이번 신사옥은 유럽시장에서 현대건설기계의 입지를 강화하는데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를 발판 삼아 2023년까지 글로벌 매출 7조원을 달성해 글로벌 톱5에 진입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4월 현대중공업으로부터 분할, 독립법인으로 출범한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상반기 국내 굴삭기 누적 판매량 2위를 기록했으며, 인도, 러시아 등 신흥시장에서의 판매량도 30% 이상 증가하는 등 주요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현대건설기계 유럽지역 통합 신사옥 전경 /사진=현대건설기계 제공




오늘의 인기기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