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정우택 "세월호문건 靑공개, 검증 안한 정치공작"
이해정 기자
2017-10-13 10:23

[미디어펜=이해정 기자]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세월호 사고 당일 최초 보고시점을 박근혜 정부가 사후 조작한 정황이 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검증 않은 정치 공작의 행태"라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국정감사를 시작하자마자 청와대 비서실장이 확인되거나 검증되지 않은 내용으로 생중계 브리핑을 했다. 물타기 의도로 국정감사를 방해하려는 정치 공작의 행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연장 여부 결정 하루 전 청와대의 이런 작태는 전국민 앞에 사법부를 향한 박 전 대통령 구속을 연장하려는 직접적인 메시지 압박"이라며 "(박 전 대통령의) 구속연장 여부를 심의하는 재판부는 압박에 굴하지 않고 헌법에 따라 판단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진행했다./사진=자유한국당 제공


정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언급한 문건에 대해 "인사이동 시 자리를 깨끗하게 비우는 것은 기본 중의 기본으로, '수많은 서류를 캐비닛에 남기고 갔다'는 말 자체를 이해할 수 없다"며 "만에 하나 사무실 내 전임 정권 문건이 발견됐다면 내부검토를 거쳐 법에 따라 국가기록원에 실무적인 이관을 하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런데도 제대로 검증되지 않은 문건을 갖고 생중계하는 것은 정치공작이자 정치보복 목적을 갖고 벌인 일"이라고 말했다.


또 "많은 문건 중 정치적 의도나 입맛에 맞는 문건을 편집·조작·취사 선택해 필요한 부분만 공개했다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청와대 현장검증 현장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생중계 문건공개 쇼를 문재인 정부 신적폐로 규정한다"며 "국회 운영위에서 실상을 따지겠다"고 덧붙였다.


정 원내대표는 아울러 전날 정무위 국감에서 논란이 된 국무총리실 정현곤 시민사회비서관에 대해 "천안함 폭침을 부정하고 제주해군기지를 반대한 정 비서관을 임명한 것은 반국가적 인사행위"라며 "정 비서관이 즉각 사퇴하거나 정 비서관을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