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우원식 "박근혜, 세월호 참사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정광성 기자
2017-10-13 10:16

[미디어펜=정광성 기자]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범국가 차원에서 구조 역량이 총동원돼야 할 시점에 대통령이 아무것도 하지 않은 건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이다"고 밝혔다. 


우 원내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 당일상황일지를 조작했다는 문건이 공개된데 대해 이같이 말하며 "제2세월호특별조사위 출범을 위한 특별법 통과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책임 회피를 위해 세월호 상황 일지와 국가 위기관리 지침을 변경했는데 이는 중대한 국기문란 헌정 질서 파괴 행위"라며 "이번 공개로 김기춘, 김장수, 김관진 등 청와대 관계자들에 대한 검찰 수사도 불가피하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벌써부터 이 조작 사건에 대해 정치보복 물타기나 정쟁화를 하고 있는데 부디 사태의 본질을 제대로 알고 진상파악에 협조하는 것이 국민에게 적폐 옹호자로 영원히 기억되지 않는 길이란 점을 말한다"고 덧붙였다.

세월호 참사가 발생했던 2014년 국회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 위원이었던 우 원내대표는 “당시 쟁점이 됐던 게 최초보고 시간과 박 전 대통령의 7시간 행적, 청와대가 컨트롤타워인가 아닌가하는 점이었다”며 “어제 확인된 사실에 의하면 당시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수많은 위증이 있었다. 위증했던 관계자들에 대해서도 국회 차원의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범국가 차원에서 구조 역량이 총동원돼야 할 시점에 대통령이 아무것도 하지 않은 건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이다"고 밝혔다./사진=우원식 원내대표 블로그



오늘의 인기기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