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정우택 "세월호 문건공개 '정치공작' 쇼…靑국정조사 추진"
이해정 기자
2017-10-13 15:33

[미디어펜=이해정 기자]자유한국당은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사고 당일 최초 보고 시점을 사후 조작했다는 청와대의 발표에 "정치공작"이라며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13일 밝혔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세월호 관련 문건 발표 쇼는 정치공작적 행태로, 반드시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검증되지 않은 서류를 사실인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에 대해 강력하게 국정조사를 요구해야 한다"며 "국정조사가 이뤄진다면 (청와대) 현장 검증도 이뤄지게 될 것이다. 어느 캐비닛에서 나온 것인지 책상에 먼지까지 다 털고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국정조사를 통해 청와대가 이번에 공개한 세월호 관련 문건과 문건을 입수한 경로 등 실체를 조사하고 검증하겠다는 방침이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국감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진행했다./사진=자유한국당 제공


정 원내대표는 앞서 국감대책회의에서 "청와대 비서실장이 확인·검증되지 않은 내용을 생중계로 브리핑한 것은 청와대의 물타기 의도로, 국정감사를 방해하려는 정치공작적 행태"라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연장 여부 결정을 하루 앞두고 이뤄진 작태"라며 "박 전 대통령 구속을 연장하라는 직접적인 메시지와 강한 압박을 사법부에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또한 "인사이동 시 자리를 깨끗하게 비우는 것은 기본 중 기본으로, '수많은 서류를 캐비닛에 남기고 갔다'는 말 자체를 이해할 수 없다"며 "만약 청와대 사무실 내에서 전 정권의 문건이 발견됐다면 내부 검토를 거쳐 법률에 따라 국가기록원에 이관하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 비서실장이 이렇게 정치공작의 한복판에 뛰어든 사례를 본 적이 없다"며 "많은 문건 중 자신들의 정치적 의도나 입맛에 맞는 문건만 편집 또는 조작해 공개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