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한전, 도심형 신개념 전기차 충전모델 개발
조한진 기자
2017-10-13 15:05

[미디어펜=조한진 기자]한국전력은 13일 서울시 중구 다동에 위치한 노상 공공주차장에서 도심형 전기차 충전소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박성철 한전 영업본부장,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 이우룡 중구 안전건설국장 등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심형 이동식 다중급속 충전모델이 적용된 전기차 충전소의 성공적인 준공을 기념했다.


   
13일 서울시 중구 다동에 위치한 노상 공공주차장에서 도심형 전기차 충전소 준공식에서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한전 제공


준공식은 도심형 이동식 다중급속 충전기의 충전 시범과 태양광등 신재생에너지 융합형 All-in-DC 급속 충전모델 시현 행사가 진행됐다.


도심형 신개념 전기차 충전소는 노상 주차장에 전기차 6대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충전기 3기를 설치해 전기차 이용자의 충전소 접근성과 이용 편의성을 대폭 개선했다.


충전기 케이블을 지하 구조물 속에서 이동할 수 있도록 하고, 케이블 길이를 5m에서 10m로 2배 확대해 주차충전 공간 부족시 이면 주차 상황에서도 쉽게 충전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완속 충전기 수준의 크기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전기차 2대를 동시에 급속 충전할 수 있어, 그 동안 지적되어 왔던 급속 충전기 미관저해 문제를 개선했다.


한전은 그 동안 한전 사업소 내 구축한 급속 충전기 209기를 일반에 개방해왔고 전국적으로 도심 생활형 충전소 350기(188개소)와 공동주택에 1009기(411단지)를 구축해 서비스하고 있다.


한전은 이번 도심형 신개념 전기차 충전소 구축을 계기로 지자체와 협력을 더욱 강화하여 다양한 형태의 충전인프라 모델 개발, 보급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